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희망원 문제 해결 촉구 목소리에 천주교, ‘대구대교구 일’이라며 팔짱만?
장애계, “희망원 사태, 천주교가 책임의 주체 되어야” 목소리 높여
면담 요청에 서울대교구는 경찰에 시설 보호 요청
 
등록일 [ 2017년02월01일 16시29분 ]
 
 
1일, 명동성당 앞에서 대구시립희망원 문제 해결을 천주교에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장애계가 거주인 사망과 인권유린, 횡령 등의 문제가 드러난 대구시립희망원(아래 희망원) 문제 해결을 천주교에 촉구했다. 이들은 염수정 추기경과의 면담요청서를 전달하고자 했지만 서울대교구는 이조차 거절했다.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및 비리척결을 위한 전국 장애계 대책위원회(아래 희망원전국대책위)'는 1일 명동성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주교에 '대구시립희망원 사건 즉각 해결'을 촉구했다.
 
희망원은 1980년 대구천주교회유지재단이 대구시로부터 수탁받아 37년간 운영하고 있는 노숙인·장애인 거주시설이다. 지난 2016년 8월, 희망원 안에서 반복된 인권유린과 횡령 등의 문제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이로써 2014년부터 2년 8개월 사이에 시설 내 전체 거주인의 10.6%에 달하는 129명이 사망했고, 거주인 부식비 등을 횡령한 사실 등이 알려졌다.
 
이러한 문제들이 드러남에 따라 대구시와 국가인권위원회, 그리고 검찰은 희망원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지난 1월 19일에는 현직 신부인 배 아무개 전 희망원 원장이 구속되기도 했다. 배 원장은 대구시 보조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혐의와 정신보건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배 신부는 비자금 조성 의혹을 폭로하려는 전 직원에게 1억2천만 원을 건네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태에 희망원전국대책위는 천주교에 “온갖 인권침해로 얼룩지고 비리와 횡령의 온상인 희망원 사태를 한 지역 교구의 일로 치부하고 침묵하는 것이 아니라 사태 해결의 책임 주체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박사라 홈리스행동 활동가는 "사회가 불편해하면서 못마땅하게 여기는 가난한 노숙인과 장애인을 종교가 앞장서서 대신 청소하고 가둬놓고 꼭꼭 숨겨버리는 일을 부끄러움 없이 자행해왔다"라며 "천주교는 희망원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썩은 나뭇가지를 도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활동가는 "홈리스의 경우, 시설을 이용하지 않으면 긴급 복지지원을 받는 것도, 의료지원을 받는 것도, 필요한 정보를 취득하기도 쉽지 않다"면서 "시설을 이용하고 싶지 않아도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이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석철 카미(KAMI, 한국정신장애연대) 활동가는 희망원이 운영한 것으로 드러난 '징벌방'을 비판했다. 희망원은 임의로 만든 규정을 위반한 거주인 150여 명을 최대 40일까지 '징벌방'이라 불리는 독방에 가둔 것으로 드러났다. 홍 활동가는 "노숙인의 정신장애에 대한 역학조사에 따르면 노숙인의 정신 질환 유병률은 일반 인구 집단보다 약 4배 가까이 높다"라며 "현재 희망원 거주인 1118명 중 절반 이상이 정신장애인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격리와 강박은 자해 또는 타해의 위험이 있을 때만 제한적으로 행해져야 하는데, 희망원에서는 자기들이 정한 규범을 위반했다며 자의적으로 거주인을 격리하고 강박했다. 이는 엄연한 정신보건법 위반이자 폐쇄적인 시설 구조의 한계를 드러내는 사례"라고 비판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희망원전국대책위 대표단은 서울대교구 교구장 대주교인 염 추기경 면담 요청서를 전달하기 위해 서울대교구 방문을 시도했다. 그러나 서울대교구 측은 "희망원 사건은 대구대교구 관할이므로 서울대교구가 관여할 수 없으며, 면담을 비롯한 일체의 대응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울대교구가 경찰 측에 시설 보호를 요청했고, 희망원전국대책위 대표단은 경찰과 약 20여 분간 실랑이를 벌였다. 그럼에도 서울대교구 측이 끝내 면담요청서를 받지 않자, 장애계는 항의의 뜻으로 명동성당 입구에 면담요청서를 부착했다.
 
서울대교구에 염 추기경 면담 요청서를 전달하려는 희망원대책위 대표단이 경찰에 가로막혀 있는 모습. 남대문경찰서 측은 "서울대교구에서 시설 보호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20여분 간 경찰과 대치 끝에 결국 전달하지 못한 면담 요청서가 명동성당 입구에 붙어 있는 모습.
희망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박능후 복지부 장관 광화문 농성장 발언 전문 knil 2017.08.25 142
18 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 장애인도 받고 싶다 knil 2017.07.21 168
17 '부양의무제' 임기 내 폐지 약속 없는 알쏭달쏭 문재인 정부, "약속을 지켜라" knil 2017.07.21 163
16 안녕하세요! 우리 자조모임 회원님들 knil 2017.04.27 207
15 2017 대선장차연, 정의당과 장애등급제 폐지 등 정책협약 맺어 knil 2017.04.20 203
14 희망원은 왜 치매 환자를 병원이 아닌 격리감금방에 보냈나 knil 2017.03.31 207
13 탈시설8년,수급도 못 받은 채 "아무것도 못 하고 멈춰 있었다 knil 2017.03.31 211
12 ‘송파 세 모녀 3주기’ 맞아 ‘부양의무제 폐지’ 담은 기초법 개정안 발의 knil 2017.02.28 218
11 서울시, 저소득 장애인 가구에 무료 집수리 지원 knil 2017.02.08 216
» 희망원 문제 해결 촉구 목소리에 천주교,'대구대교구 일'이라며 팔짱만? knil 2017.02.07 218
9 활동보조인, 전화 못 받았다고 부정수급자 되나? 사회보장정보원, 전화로 모니터링하며 부정수급 감시 의정부 중개기관 58명 소명서 제출 요구받기도 knil 2016.06.16 338
8 부정수급 몰이에 화난 활동보조인·이용자 "이게 어째서 부정수급입니까?" 활보·이용자 복지부 앞에서 증언대회 열어 복지부, 경찰 등 성토 knil 2016.06.16 304
7 장애인·활동보조인·중개기관 모두에 고통주는 낮은 수가...현실화 촉구 최저임금 상승률 반에도 못 미치는 활보수가 상승률...정부와 지자체에 책임 knil 2016.06.16 292
6 “대권 위해 작두 탄 남경필? 오히려 장애인들이 작두 타고 있다” 이룸센터 고공 단식농성 7일, 이도건 경기420공투단 공동집행위원장 인터뷰 knil 2016.06.16 305
5 42일 간의 노숙 농성과 14일 간의 삭발..."이제는 안녕" 발달장애인 자립 정책 촉구하던 부모 단체와 서울시, TF팀 구성 극적 타결 기자회견장에 박원순 시장 깜짝 방문..."발달장애인 자립 위해 최선 다할 것" knil 2016.06.16 278
4 “기본권 침해한 경찰 저인망식 수사 적법?” 활보 이용자, 노동자 헌법 소원 개인정보보호법 18조 2항 7호 등 3개 조항 헌법 소원 제기 knil 2016.06.16 291
3 24시간 장애인 활동지원 사라진 후...일상을 잃은 사람들 file knil 2016.05.08 296
2 강동구, 장애인 가족의 '재생산권' 보장하라 knil 2016.05.08 275
1 장애인 부부는 애 낳지 마라? ‘지원체계’가 없다 file knil 2016.05.08 389